삼성전자, 인도 매출 감소…샤오미에 1위 내줬다

삼성전자가 중국과 국경 충돌 후 ‘반중 정서’가 이어진 인도 시장에서 반사이익을 누리지 못했습니다.

지난해 중국 상품 불매운동 확산에 편승해 인도 스마트폰·가전 시장 공략을 위한 가격 할인 및 신제품 출시 등의 공격적 전략을 펼쳤지만 매출은 오히려 전년보다 꺾였습니다.

오늘(17일) 삼성전자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인도법인의 지난해 매출은 전년 대비 15.18% 하락한 10조9천433억원을 기록했습니다. 12조9천29억원의 매출을 기록한 2019년보다 2조원가량 감소했습니다. 다만 코로나19 여파 등에 따른 마케팅 비용 감소 영향으로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무려 36.3% 오른 6천116억원을 기록하며 수익 향상에 집중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이같은 매출 하락세의 주요 원인으로는 휴대폰 사업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난해 초 인도 경제를 멈춰세웠던 ‘코로나19’ 봉쇄령 여파로 인해 인도 전체 스마트폰 시장이 위축된 영향이 컸던 탓입니다. 시장조사기관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작년 인도 스마트폰 시장의 출하규모는 전년 대비 4% 줄어든 1억5천만 대를 기록했습니다.

하지만 전체 시장 하락세 대비 삼성전자의 연간 출하량은 두 자릿수 감소세를 보여 부진한 성과를 기록한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시장조사기관 카날리스에 따르면 지난해 인도 스마트폰 시장에서 삼성전자의 연간 출하량은 전년 대비 11% 줄어든 2천860만 대에 머물렀습니다. 시장 점유율도 2%p 낮아진 20%를 기록했습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반중정서’를 고려해 인도에서 가장 많은 신형 스마트폰을 내놓으며 중국 업체들을 상대로 반격에 나섰습니다. 오프라인 유통 비용을 줄이기 위해 온라인 판매 전용 ‘갤럭시 M’ 시리즈를 주력으로 ‘갤럭시 A’ 시리즈 등 보급형 라인업을 강화하고 ‘갤럭시 S’ 시리즈 등 프리미엄 제품도 잇따라 선보이며 인도 시장을 전방위적으로 공략했습니다.

덕분에 삼성전자는 지난해 2분기 인도 휴대폰 시장에서 24%의 점유율로 샤오미와 비보를 제치고 한 분기만에 1위 자리 재탈환에 성공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하반기로 갈수록 인도 내 반중감정이 수그러들면서 스마트폰 시장에선 중국 업체인 샤오미의 벽을 넘어서지 못하고 2위에 머물렀습니다. 삼성전자는 지난 2017년 샤오미에 시장 1위를 내준 바 있습니다.

SBS Biz 이미지 이한나 기자 / [email protected]
원문보기 ⇓

Back To Top
Search
집단지성 씨리즈 기획기사 기고를 기다립니다.

“인도에 존재하는 교육제도의 이해에 따른 올바른 학교선택” 또는 “인도에서 학교를 선택하는 가장 중요한 요소들” 이라는 주제의 기사를 기고 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인도에는 지방정부 단위에서 운영되는 학제들과 중앙정부 단위의 학제인 CBSE, ICSE 또는 국제학교들이 사용하는 IB, IGCSE 또는 특정국가(American School, Canadian School etc.)의 학제로 운영되는 학교들이 존재합니다. 이런 학제들에 관한 정확한 이해 없이, 학교에 대한 지인들의 평판과 시설 등 여타 요인들로 학교를 선택하게 된다면  장차 우리 아이의 진학에 부정적인 결과로 이어지지 않을까 하는 걱정을 하게됩니다.  부모된 우리가 지금 더 연구하고 공부해서 아이들의 미래에 부정적 요소를 제거할 수 있을 것이라는 아이디어로 기획된 본 행사는 여러분의 많은 참여가 있을 때 그 빛을 발할 수 있을 것 입니다.  본 행사에 기고된 글들 중 선택되어진 우수 글들은 인쇄판 “도담도담”에 실릴 예정입니다.  
기고하러 가기
close-link
도담도담 (인쇄판)에 기고해 주세요!!
여러분의 참여로 만들어 지는 한인잡지 입니다.  많은 참여부탁드립니다. 
기고하러 가기
close-image